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HOME > 연구 > 연구성과

연구성과

  • 2018-07-12
  • 조회수 1331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워터로 공유하기
    • 인쇄하기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가 주도하고 미국 국립우주항공국(NASA), 해양대기청 (NOAA), 스위스 취리히대학, 미국 노틀담대학 등의 여러 공동연구진이 참여한 연구팀은 기후변화 및 탄소순환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 (Science Advances)에 발표하였다.

인간의 화석연료 사용량 증가로 인한 온난화는 북위 60도 이상의 고위도 지역에서 가장 강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이로 인하여 극지방의 생태계는 매우 심각한 변화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생태계 변화는 인간이 방출한 이산화탄소의 대기 잔류량을 조절함으로써 전 지구적인 온난화를 감소 또는 강화시킬 수 있는 조절자의 역할을 한다. 따라서 극지역 탄소순화의 이해는 전 지구적으로 중요하다.

연구팀은 알라스카에서 관측한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인공위성, 지면온도, 대기 관측 등 다양한 관측 자료 및 지면생태계 모델을 융합한 Big data 및 model-data fusion 분석을 통하여 지난 40년간 극 지역의 극심한 온난화로 인하여 지면생태계에서 탄소저장시간 (carbon residence time)이 줄어들고 있음을 밝혔다.

온난화로 인하여 현재 탄소저장시간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앞으로 강화될 온난화로 인하여 지면이 흡수한 탄소가 빠져나가는 시간이 빨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결과는 지구의 화약고라고 불리우는 극지방 동토층에서 탄소배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즉 인간의 활동으로 인한 인위적 탄소배출 뿐만 아니라 생태계가 배출하는 자연적 탄소배출량이 늘어나 우리가 예측하는 온난화보다 더욱 심각한 미래 기후변화를 겪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연구는 기상청 <기상지진 See-At 기술개발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검색
  •  
  • 전체보기
게시물목록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378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팀, 온난화에 따른 극 지역 생태계 탄소저장시간 감소 규명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7-12 1331
377 화학부 김성근 교수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정확도를 결정짓는 새로운 핵심 인자 발견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6-21 4836
376 지구환경과학부 이성근 교수팀, 백만 기압 이상 고압환경에서의 비정질 결합구조 규명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6-04 4343
375 식물생산과학부 양태진 교수팀, 인삼 유전체 정보 해독 완성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5-30 1722
374 생명과학부 Bruce Waldman 교수팀, 양서류에 치명적인 항아리곰팡이 한국이 발원지 발견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5-11 4836
[ 담당부서: 연구지원과 담당자연락처: 02-880-5659 ]

웹접근성 품질마크(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인권위원회 복지부정신고상담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