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농생대 한재용 교수팀, 원시생식세포 이용 형광메추리 생산

2008.08.20

농생대 한재용 교수팀, 원시생식세포 이용 형광메추리 생산

농생명공학부 한재용 교수가 고부가가치의 치료약물을 생산하거나 인간 난치병 연구 동물모델로 활용할 수 있는 형질전환 조류(鳥類)를 효율적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교수팀은 메추리 배아에서 난자 또는 정자로 발달할 미분화 생식세포(원시생식세포)를 이용해 형광유전자를 가진 메추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7월 21일 밝혔다.

이 연구는 특정 유전형질을 가진 닭이나 메추리 같은 조류를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것으로 교육과학기술부 BK21사업 연구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실험생물학회저널(FASEB Journal)' 7월호에 발표됐다.

과학자들은 연간 300개 이상의 알을 낳고 인간이 활용할 수 있는 단백질을 생산할 수 있는 닭이나 메추리 같은 조류를 이용해 신약을 개발하는 연구를 해왔으나, 조류의 생리.발생학적 특성이 포유류와 달라 기술 개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금까지는 수정란에 직접 주입한 기능유전자를 원래의 유전자에 임의로 결합시키는 방법이 이용됐다. 그러나 이 방법은 유전자를 원하는 위치에 삽입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유전자가 도입된 형질전환 개체를 선발하기 위해서는 대량사육 및 교배를 해야하는 등 효율성이 매우 낮다.
 
연구진은 이 연구에서 5일 된 메추리 배아에서 정자 또는 난자가 될 원시생식세포를 추출하고 이 세포들에 녹색 형광유전자를 도입한 뒤 다른 배아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형질전환 조류의 생산 효율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렇게 만들어진 메추리 배아가 부화해 새끼가 태어나면 녹색 형광의 발연 여부를 보고 형질전환된 것을 손쉽게 선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성장 후 이를 교배시키면 원하는 물질을 대량으로 만들어내는 메추리를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

한 교수는"원시생식세포의 유전자 적중과 이식 기술을 이용해 형질전환 조류를 만들어내는 기술은 기존 방법의 효율성을 비약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다"며"이번에 생산된 녹색형광단백질 발현 메추리는 향후 조류 발생연구와 형질전환 연구, 모델동물 연구 등에 응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8. 7. 21
서울대학교 농생명공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