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약대 김성훈 교수, 세포내 DNA 손상을 막아주는 단밸질 규명

2008.08.20

약대 김성훈 교수, 세포내 DNA 손상을 막아주는 단밸질 규명

약대 김성훈 교수 연구팀이 세포가 자외선을 받거나 화학물질에 노출됐을 때 세포 안에 있던 특정 단백질이 핵 안으로 이동해 DNA 손상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자외선 등 외부 요인에 의해 DNA가 손상되는 상황이 발생하면 세포 안에 있는 단백질인 AIMP2가 신속히 핵으로 이동해 손상된 DNA를 보호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립과학원회보(PNAS. 12일자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PNAS는 임팩트 팩터가 10에 가까운 영향력 있는 연구 저널이다.

AIMP2는 세포질에 존재하는 단백질로 단백질합성효소(ARS)들과 결합해 세포 안에서 단백질이 합성되는 것으로 돕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김 교수팀은 2003년과 2004년 이 단백질이 폐의 발생과정에 중요한 기능을 하고 파킨슨씨병과도 관련돼 있다는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세포가 자외선을 받거나 DNA를 파괴할 수 있는 화학물질에 노출되면 세포질 속의 AIMP2가 신속하게 핵으로 이동, 암억제 단백질(p53)과 결합해 DNA 손상을 막거나 회복이 불가능한 세포의 사멸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김 교수는"DNA의 손상이 회복되거나 빨리 제거되지 않으면 결국 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AIMP2가 DNA 손상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은 암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세포의 중요한 생존수단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AIMP2는 DNA 손상에 5분 이내로 반응함으로써 세포 내의 119 역할을 한다"면서"특히 이 연구에서는 AIMP2의 기능 손상을 유발하는 돌연변이가 세포에 있다는 사실도 알아냈으며 이는 향후 AIMP2가 새로운 항암제 개발을 위한 표적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그림=정상세포에서 세포질에 주로 분포하는 AIMP2 단백질(녹색형광)이 세포가 자외선에 노출된 후 핵 안으로 이동해 DNA를 보호하기 위해 작동하는 모습

2008. 8. 13
서울대학교 연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