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성주헌 교수팀, "키 큰 여성이 오래 산다"

2008.08.20

"키 큰 여성이 오래 산다"

성주헌 교수 연구팀 34만여명 분석.."키 5㎝ 기준으로 사망률 7% 차이"

키가 큰 여성이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여성에 비해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보건대학원 성주헌 교수는 1994년부터 2004년까지 40~64세의 건강보험 가입 여성 34만4천519명을 대상으로 키와 사망률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키가 5㎝ 클수록 사망률이 7%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역학회지(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 최근호에 실렸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조사 시작시점인 94년에 여성을 키에 따라 149㎝ 미만, 149~151㎝, 152~154㎝, 155~157㎝, 158~160㎝, 161㎝ 이상 등 6개 그룹으로 나눈 다음 약 10년(평균 9.86년)이 지난 2004년에 이들의 사망률을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연구팀은 각 조사 대상자별로 다른 알코올 소비와 흡연, 운동습관, 사회.경제적 요인 등을 연령대별 같은 조건으로 모두 보정했으며, 최종적으로 키 5㎝ 증가에 따른 사망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에 모두 1만2천16명의 여성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사망 원인으로는 암이 40.8%로 가장 많았으며, 순환기계 질환(26.8%), 뇌졸중(16.6%), 심장혈관이 막히는 허혈성심장질환(4.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키와 사망률의 관계를 질환별로 보면 호흡기계 질환이 키 5㎝ 증가에 따라 사망 위험도가 16% 가량 줄어들었다. 쉽게 말하자면 키 155㎝인 여성이 160㎝인 여성에 비해 호흡기계 질환에 의한 사망위험도가 16%나 높다는 얘기가 된다.

또한 뇌졸중도 키 5㎝를 기준으로 16%의 사망위험도 차이를 보였으며, 다음으로 당뇨병과 순환기계질환이 각각 13%, 허혈성심장질환 7% 등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암의 경우는 키가 5㎝ 클수록 사망 위험도가 5% 증가해 역의 상관성을 보였다.

암의 종류별로는 난소암이 29%나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간담도암.유방암이 각각 11%, 대장암 7%, 뇌암 5% 등 이었다.

이 같은 분석결과는 성 교수팀이 지난 2005년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키가 5㎝ 커질수록 사망률이 3%씩 감소하는 반비례 관계와 유사한 것이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이 같은 상관성이 더 크다는 게 이번 연구의 특징이다.

연구팀은 키가 큰 여성의 사망률이 전체적으로 낮은 것은 심혈관계질환과 뇌졸중, 당뇨병 등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성주헌 교수는"키는 유전적 요인에 큰 차이가 없고, 특이적으로 너무 크지 않다고 하면 결과적으로 청소년기 또는 소아기의 전반적인 발육과 관련된 환경을 좌우하는 지표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소아기와 청소년기의 건강 상태가 성인이 된 이후 장기적으로 사망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제시하는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2008. 8.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