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김현희 교수, 신장암 수술시 복강경 수술이 더 안전

2010.04.21

김현희 교수, 신장암 수술시 복강경 수술이 더 안전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김현희 교수가 신장암 수술시 단일절개 복강경수술 (환자의 배꼽에 한 개의 구멍을 뚫고 수술하는 방식)이 기존의 방식보다 안전함을 증명했다.

김 교수는 2008년 12월 국내 최초로 단일절개 복강경 수술을 통해 신장적출술에 성공한 후 최근까지 비뇨기계 수술에 이 수술법을 적용한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존수술법보다 통증이 적고 수술후 재원기간이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단일절개 복강경수술에서 수술 시간, 출혈량,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은 기존의 수술법과 차이가 없으면서, 수술 후 1일부터 3일까지 측정한 통증 점수가 30% 정도 낮으며, 수술 후 재원 기간이 약 1.5일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단일절개 복강경수술 관련 연구는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신장암에서 기존의 수술법과 비교를 통해 단일절개 복강경수술의 장점을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연구 결과는 오는 16일 열릴 유럽비뇨기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되며, 비뇨기과 복강경 수술 분야의 대표 저널인 내시경비뇨기과학회지 저널(Journal of Endourology)에 실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