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서울대병원, 두 살배기에 제새동기 삽입 첫 성공

2010.10.07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노정일·배은정 교수와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교수팀은 악성 소아 부정맥으로부터 어린이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수술법을 국내 처음으로 시도해 성공하였다. 악성 소아 부정맥은 어린이 심장병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연구팀은 QT 연장 증후군, 심실세동 및 심근증을 가진 만 2세인 정모 환자에게 최근 수술로 제세동기를 삽입해 심장마비의 위험으로부터 아이를 구하는 데 성공했다.

생후 3일째 숨쉬기 힘들어 병원을 찾은 정군은 병원에서 약물치료를 하기 시작했으나 생후 3개월 때 갑자기 의식을 잃으면서 응급실을 찾았다. 당시에 심실세동(잔떨림)이라고 하는 치명적인 부정맥이 발견되었고, 전기충격 요법으로 겨우 생명을 되찾을 수 있었다.

그 후 약 2년 동안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약물치료만 하고 있던 중 얼마 전 운동장에서 공을 차다 또 의식을 잃으면서 병원을 찾았다. 당시 심장마비 상태였던 정군은 응급실에서 적극적인 심폐소생술로 위기를 넘겼다. 부모가 없는 장소에서 이런 일을 당했거나, 빨리 심폐소생술을 하지 않았다면 정군은 목숨을 유지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근원적인 치료를 위해 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로 옮긴 정군은 병원에서 시행한 심장 검사(심전도 및 EPS-전기 생리학적 검사)를 통해 심근증과 QT 연장 증후군으로 인해 심실세동과 심장마비가 다시 재발할 위험이 아주 높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이런 경우 성인은 혈관을 통해 심장 안에 전기관을 삽입하고 전기충격 기능이 있는 제세동기를 가슴 상단에 삽입하게 되는데, 정군의 경우는 겨우 몸무게 9.6㎏인 어린아이로서 그것이 불가능한 실정으로 언제 다시 심장마비가 닥칠지 모르는 상태였다.

소아청소년과 노정일 교수는"일반인들은 어린이 심장질환이라고 하면 심장에 구멍이 있거나 선천성 판막질환과 같은 선천성 심장기형을 흔히 생각한다. 이때는 심장수술을 하면 거의 대부분 성공적인 치료가 가능하지만 정군과 같이 약도 잘 듣지 않는 악성 부정맥으로 갑자기 심장마비가 나타나는 경우에는 사망률이 매우 높고, 어린 소아의 경우 치료가 힘들어 순식간에 생명을 잃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교수는"부정맥 중 가장 어려운 어린이 심실세동이 진단된 아이였는데 최선의 치료법을 모색하다가 심장 밖으로 제세동기를 삽입하는 수술을 결정했다"며,"이 수술법은 성인의 경우보다 훨씬 어렵고 복잡하지만, 정군의 수술 성공으로 어린 소아에서도 제세동기 삽입이 가능하게 됐다"고 전했다.

2009. 7. 1
서울대학교 연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