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한국중력파그룹(연구책임자 이형목 교수), 국제공동연구단(LSC) 가입 승인

2010.10.22

한국중력파그룹(연구책임자 이형목 교수), 국제공동연구단(LSC) 가입 승인

시공간의 왜곡현상이 광속으로 파도처럼 전달되는 이론상의 중력파를 검출하기 위한 실험에 국내 연구진이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한국중력파그룹은 최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09 중력파검출실험국제공동연구단(LSC) 연례총회'에서 한국측의 실험 참여신청이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중력파는 지난 1916년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론을 통해 존재가 예측됐으나 1993년 노벨상을 받은 헐스과 테일러가 펄사의 주기변화를 이용해 간접적으로 검출하는데 그쳤을 뿐 직접 검출은 하지 못하고 있었다.

현재 미국 루이지애나주와 워싱턴주에 건설된 중력파 검출장치인 라이고(LIGO)와 이탈리아-프랑스의 버고(VIRGO) 등을 통해 중력파를 지상에서 직접 검출하기 위해 11개국 700여명의 연구자들이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실험 참여승인으로 서울대, 부산대, 한양대 등 4개 대학과 KISTI 등 2개 출연연의 20여명 연구진으로 구성된 한국중력파그룹은 KISTI의 고가 컴퓨팅 장비를 활용, 중력파 검출을 위한 국제협업연구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형목(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 연구책임자는"우리나라 연구진이 거대 실험장치를 제작하지 않고도 중력파 검출실험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라면서"국내 연구진은 쌍성계의 병합에서 방출되는 중력파 데이터 분석연구에 주로 참여해 분야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9. 9. 30
서울대학교 연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