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의과대학 이숭덕 교수팀, 대검찰청 공동연구 ‘17 STR 마커 동시분석 기법’ DNA 분석기술 특허

2010.11.23

의과대학 이숭덕 교수팀, 대검찰청 공동연구 ‘17 STR 마커 동시분석 기법’ DNA 분석기술 특허

검찰이 성범죄나 살인 등 강력사범의 유전자(DNA) 정보를 보관하는 ‘DNA법’의 시행을 앞두고 한국인에게 맞는 새로운 DNA 분석기술을 개발했다.

대검찰청은 서울대 의대 이숭덕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로 ‘17 STR 마커 동시분석 기법’으로 불리는 DNA 분석기술을 개발해 특허출원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23쌍의 인간 염색체에 포함된 17개의 유전자를 동시에 분석·대조할 수 있는 기술로, 13개 유전자를 동시에 분석하는 기존의 외국산 기술에 비해 식별력과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특히 서양인의 DNA 감식에 적합하도록 개발된 기존 기술과 달리 한국인에게 특화된 시약과 시스템을 사용함으로써 한국인의 DNA 감식에서 탁월한 변별력을 나타냈다.

검찰은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검찰과 경찰이 사용하는 외국산 DNA 분석키트를 100% 국산화할 수 있어 수입대체 및 비용절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DNA 분석에는 1인당 5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