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HOME > WITH SNU > 서울대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 서울대학교 홍보팀
  • 2017-08-23
  • 조회수 1297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워터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꼬마 RNA를 통한 행동 진화의 새로운 조절 기작을 발견함
  • 예쁜꼬마선충은 열악한 환경에서 다우어라는 특수한 유충으로 발생하여 몸을 세워 흔드는 일종의 웨이브 댄스와 유사한 행동을 나타내는데, ‘닉테이션’이라고 불리는 이 행동은 선충이 다른 동물에 히치하이킹하여 새로운 서식처로 이동하는 것을 돕는 행동임 (본 연구진의 2012년 연구결과 밝혀짐)
  • 본 연구진은 영국산 꼬마선충은 닉테이션 행동을 잘하는 반면 하와이산 꼬마선충은 잘 하지 못하는 것을 발견함.
  • 이들의 행동 차이에 대한 유전적 분석을 통해, 놀랍게도 꼬마 RNA (small RNA)의 한 종류인 파이RNA(piRNA)가 행동 변이를 조절함을 최초로 확인함.
□ 히치하이킹 행동 조절 유전자의 진화적 역할을 규명함
  • 쥐며느리를 이용한 자연 서식처 모방 실험을 통해 닉테이션 행동을 조절하는 유전자가 실제로 선충이 다른 동물을 이용해 히치하이킹 하는 능력을 결정함을 증명함
  • 히치하이킹을 촉진하는 유전자가 생식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어 히치하이킹을 통해 새로운 서식처로 이동하는 이점을 상쇄하는 진화적 트레이드 오프(trade-off) 효과를 지니고 있음을 최초로 확인함.
□ 연구 결과의 의의
  • 본 연구 결과의 의의는 1) 행동 조절의 진화에 관여하는 유전자를 자연 변이를 통해 최초로 발견했다는 점과 2) 기존에 생식세포에서 주로 작동한다고 알려진 piRNA가 신경계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최초로 찾아낸 것에 있음.

□ 본 연구는 삼성 미래기술육성재단의 지원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의 Erik Enderson 교수 연구실과의 긴밀한 협력 연구를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NEXT
서울대 학생 단체, 울릉중 방문하여 멘토링 진행
PREV
서울대 2017년 '창의선도 신진연구자' 선정

웹접근성 품질마크(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인권위원회 복지부정신고상담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