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연구

연구성과

연구성과

간호학과 이광옥 교수, 쑥 좌훈(坐熏), 생리통 및 생리증후군에 효과적

2010.10.12

쑥 좌훈(坐熏), 생리통 및 생리증후군에 효과적

생리통과 생리증후군을 쑥에 불을 붙인 뒤 나오는 연기를 회음부에 직접 쐬는 좌훈(坐熏) 요법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간호대학 이광옥 교수팀이 2007년 5월부터 1년간 생리통이 심한 16~40세 여성 40명에게 생리예정일 직전 4일간 하루 30분씩 쑥좌훈기를 사용케 한 후 생리통의 완화 정도를 조사한 결과, 쑥좌훈 전 평균 8.07이었던 중증 생리통이 쑥 좌훈 후에는 2.80으로 감소했다. 생리통의 정도는 VAS(Vi sual Analogue Scale·통증의 최대치를 10으로 놓았을 때 환자의 통증이 어느 정도인지 측정하는 방법) 척도로 0에서 10까지 측정한다. 0~4미만은 경미한 통증, 4~6이하는 중간 정도 통증, 7~10은 일상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심각한 통증에 해당된다. 이 밖에 짜증, 무기력 등 생리증후군을 일으키는 프로스타글란딘 F2α(염증과 통증 유발 물질) 농도는 쑥좌훈 뒤 34% 감소했다. 이 연구 결과는 여성건강간호학회지 2009년 6월호에 게재됐다.

쑥좌훈은 동의보감에 '훈제비방(薰臍秘方)'이라고 기록돼 있다. 쑥이 생리통과 질염 등 각종 부인질환의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다며 찜질방에 마련된 쑥좌훈실에서 이용하는 여성이 많다. 쑥좌훈기를 구입해 가정에서 하기도 한다.

이광옥 교수는"좌훈을 하는 동안 쑥의 진통·항염증 성분들이 자궁근육을 이완시키고 하복부의 피부온도를 상승시켜 생리통을 완화시키는 것으로 추정된다"며"진통제를 먹어도 생활에 지장이 있을 만큼 생리통이 심하면 쑥좌훈이 어느 정도 도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쑥좌훈은 생리예정일 4일 전부터 하루 30분씩 쑥가루 한 움큼(40~50g) 정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이 교수는 설명했다. 쑥을 너무 많이 쓰면 개인 체질에 따라 몸살 기운이 느껴지거나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르기도 한다.

이 교수는"쑥좌훈을 하다가 다리가 붓거나 두통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생기면 중단해야 하며, 당뇨병 환자 등 피부가 민감한 사람은 쑥좌훈을 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2009.8.12
서울대학교 연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