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안내

SNU NOW

SNU 소식

SNU 소식

한국을 일으킨 엔지니어 60인 발표

2006.10.23

Click here to read an English version of this article.

개교 60주년을 맞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이 해방이후 지난 60년간 불모지나 다름없던 한국의 산업을 일궈 12위의 경제대국으로 이끄는 데 공헌을 세운 엔지니어 60인을 발표했다.

60인은 산업별 경제성장 기여도에 따라 광업·석탄산업 3명, 전 력·원자력산업 3명, 섬유산업 3명, 화학산업 5명, 기계산업 6명 , 항공우주산업 1명, 조선산업 2명, 재료산업 6명, 건설산업 7명 , 건축설계 2명, 전자산업 13명, 정보통신산업 5명, 의료기기 1 명, 생명공학산업 1명, 산업공학 1명, 식품산업 1명으로 나눠 선 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인사들은 삼성전자 윤종용 부회장과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을 비롯해 고 안봉익 대한중석 전 사장, 최진민 귀뚜라미 그룹 명예회장, 권기태 현대건설 전 부사장, 권익부 롯데제과 중앙연구소 고문, 최길선 현대중공업 사장, 황창규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사장, 정용문 한솔 PCS 전 고문 등이다. 이들은 연구나 교육, 정부정책수립 분야 등 행정적인 분야가 아니라 순수 산업현장의 엔지니어로 산업화에 필요한 기초장비와 기반시설을 직접 만들거나 도입해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스스로 개발하고 체계화시킨 순수 엔지니어들이다.

선우중호(명지대 석좌교수) 전 서울대 총장이 위원장을 맡은 선 정위원회는 공개모집과 자체조사를 통해 추천된 1470명의 후보를 심사해 60명을 최종 확정 발표했다. 선우 위원장은 “후보들의 출신이나 나이, 학력 등의 제한없이 인프라스트럭처구축, 신산업 구축, 경제성장기여, 수출기여 등 엔지니어로서 산업발전에 얼마 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았다”며 “선정된 분들은 자신이 걸어온 길에 대해 인정해 주는 것으로 알고 무척 고맙고 영광스 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연 서울대 공대학장은 “지난 60년간 경제성장에 기여한 엔 지니어의 공적을 돌이켜봄으로써 전세계 산업현장에서 첨단과학 기술 전쟁이 벌어지는 오늘날 바람직한 엔지니어상에 대한 실마 리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60인의 명단은 서울대 공대와 한림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되며 시상식은 12월5일 오전 11시30분 서울대 엔지니어 하우스에서 개최된다.

2006. 10.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