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HOME > 연구 > 연구성과

연구성과

  • 2014-05-30
  • 조회수 14607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워터로 공유하기
    • 인쇄하기

연구진

서울대학교 농생명공학부: 유상렬 교수(교신저자), 김성미(제1저자), 김민식(공동 제1저자)

내용 및 의의

살모넬라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주요 식중독균이다. PCR과 같은 종전의 신속 식중독균 검출 기술은 살아있는 균과 죽은 균을 구별할 수 없어 정확한 결과를 얻기가 어려웠다. 본 연구팀은 박테리오파지(파지)가 살아있는 세균에서만 생장하는 것에 기반해 살아있는 식중독균만을 검출할 수 있는 파지, 즉 리포터 파지를 개발하였다. 본 연구에서 개발한 생물발광을 나타내는 유전자를 유전체 내에 삽입시킨 재조합 리포터 파지는 살모넬라균 생균(生菌)만을 특이적으로 단시간에 검출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다양한 식품 내 살모넬라균의 존재 여부는 물론, 몇 마리가 존재하는지 까지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 리포터 파지를 만드는 유전자 재조합 방법은 다른 파지에도 적용할 수 있으므로, 식품에 오염된 살아있는 여러 식중독 균을 검출할 수 있는 리포터 파지 시스템 개발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 소개

서울대학교 농생명공학부 식품생명공학전공 유상렬 교수의 주도로 주저자인 김성미(식품생명공학 전공, 석사과정)와 김민식(BK21+ 농생명공학사업단, 박사)이 참여하였다.

연구비 지원 프로그램

미래창조과학부 ('공공복지 안전기술개발사업’)

관련사진(연구책임자 및 연구관련 사진)

그림 1. 유전자 재조합 방법으로 생물발광 리포터 파지 제작
그림 1. 유전자 재조합 방법으로 생물발광 리포터 파지 제작
파지의 유전체에서 파지 감염력과 재생산에 필수적이지 않은 유전자를 삭제한 후 생물발광을 나타내는 유전자를 삽입하여 리포터 파지를 제작하였다. 리포터 파지가 살아있는 살모넬라균에 감염하여 생물발광 유전자가 균 내로 들어가게 되면 생물발광 단백질이 합성된다. 살아있는 살모넬라 수에 비례하여 생물발광 세기가 커지므로 살모넬라균의 존재 유무를 쉽게 판별할 수 있다.

그림 2. 리포터 파지의 살모넬라 생균 검출
그림 2. 리포터 파지의 살모넬라 생균 검출
(A) 리포터 파지를 처리한 살모넬라균의 수에 비례하여 생물발광의 세기가 증가한다(빨간색 막대). 리포터 파지의 표적 세균이 아닌 대장균을 처리하였을 때는 생물발광을 나타내지 않으며, 살모넬라균의 검출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초록색 막대, 주황색 막대).
(B) 양배추, (C) 가공 햄에서 살모넬라균을 인위적으로 감염시킨 후 리포터 파지를 처리하여 생물발광을 측정한 결과 식품 성분의 존재 시에도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였다.

유상렬 교수(교신저자)
유상렬 교수
(교신저자)
김성미 연구원(제1저자)
김성미 연구원
(제1저자)
김민식 연구원(공동 제1저자)
김민식 연구원
(공동 제1저자)

검색
  •  
  • 전체보기
게시물목록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310 서울대 유상렬 교수팀 살아있는 식중독균만을 검출하는 『박테리오파지』 개발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4-05-30 14607
309 빙하를 이용한 대기 이산화탄소와 기후변화 연구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4-05-02 17802
308 펩타이드 기반 나노필름 개발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4-04-16 13656
307 빠르고 정확한 질병진단을 위한 바이오나노검지 기술 개발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4-03-12 21771
306 치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치주조직 형성에 필요한 저산소환경의 역할 규명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4-02-18 14604
[ 담당부서: 연구지원과 담당자연락처: 02-880-5659 ]

웹접근성 품질마크(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인권위원회 복지부정신고상담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