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위 메뉴 바로가기


HOME > 연구 > 연구성과

연구성과

  • 2019-01-16
  • 조회수 326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워터로 공유하기
    • 인쇄하기

o 서울대학교 심민섭 교수(지구환경과학부)가 주관하고 동경공업대학의 숀 맥글린 교수 등이 참여한 국제공동연구팀은 황산염을 이용한 무산소 호흡의 필수 효소가 남기는 화학적인 기록을 최초로 규명했다.
* 광합성이나 화학합성 생물을 제외한 대부분 생물은 생활에 필요한 에너지를 호흡을 통해 확보
* 인류를 비롯한 동물은 호흡을 통해 유기물을 산화시키고 산소 환원시키는 반면, 미생물은 산소 대신 황산염이나, 질산염, 산화철 등의 물질을 환원시키는 무산소 호흡도 가능

o 미생물 활동이 남기는 화학적인 화석 중 하나는 같은 성질을 지니지만 질량에 미세한 차이가 있는 동위원소 사이의 비율 변화이며 (동위원소 분별작용), 황산염환원을 통한 무산소 호흡 또한 황 동위원소 조성을 변화시킨다.
* 지구 형성 이후 무산소 환경이 지속되었던 20억년 동안 미생물은 생명과 지구의 진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
* 삼엽충이나 공룡과 같이 물리적인 화석기록을 남기기 어려워 이들의 활동은 주로 화학적인 기록을 통해 연구

o 심교수 연구팀은 황산염환원에 참여하는 개별 효소들의 역할에 주목해, 첫 번째 환원효소(APS 환원효소)의 반응속도가 가벼운 동위원소(32S)의 경우 무거운 동위원소(34S)와 비교해 2% 빠른 것을 확인하였고, 이를 기준으로 미생물의 활동이 동위원소 비율 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새롭게 제안하였다.

o 현재 생물에 의해 일어나는 황 동위원소 조성 변화는 대부분 이번 연구결과 보다 큰 경향을 보이지만, 25억 보다 오래된 퇴적암의 황 동위원소 조성은 이보다 작은 값을 지시한다. 이는 당시 해양환경에서 황산염환원 미생물이 유기물을 호흡에 현재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었음을 의미하며, 대기 중 산소 농도가 현재의 0.001% 미만에 불과했던 25억년 이전의 지구에서는 산소를 이용해 호흡하는 생명체들의 활동이 어려웠고, 그 결과 황산염환원 미생물들이 현재보다는 유리한 생태적 지위를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o 심교수는 “동위원소를 기반으로 한 미생물 활동의 이해는 과거의 생명 활동뿐만 아니라, 암석권 깊은 곳에서 황을 기반으로 한 미생물의 활동을 확인하고 나아가 외계행성 물질에서 생명 활동을 추적하는 데도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본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Natur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2019년 1월 10일(목) 게재됐다.

검색
  •  
  • 전체보기
게시물목록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384 지구환경과학부 심민섭 교수 연구팀, 25억 년 이전 무산소 지구의 미생물 생태 밝혀 새로운 게시물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9-01-16 326
383 자연대 제원호 교수 연구팀, 액체 표면장력의 곡률 의존성 첫 증명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12-19 5202
382 생명과학부 정구흥 교수 연구팀 '간암 치료를 위한 새로운 표적 발견'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10-18 10112
381 약대 이정원 교수팀, 대장암-면역 세포 상호작용에 의한 암 전이 기전 및 표적 규명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10-10 2184
380 故성상현 교수 유고 논문 출간 첨부파일이 있는 게시물 2018-08-30 8604
[ 담당부서: 연구지원과 담당자연락처: 02-880-5659 ]

웹접근성 품질마크(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인권위원회 복지부정신고상담 110